콜렉터들의 로망 빅꾸리만 스티커의 세계

오타쿠 문화와 함께 컬렉션 문화가 발달한 일본. 그 중에도 가장 대표적인 컬렉션 아이템으로 불리는 것이 바로 「빅꾸리만 스티커」입니다. 빅꾸리만 스티커는 미국의 야구카드에 비견될 정도로 코어한 컬렉션 아이템으로 현재 가장 가치가 높은 스티커는 1장에 30만엔을 호가할 정도로 고가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빅꾸리만 스티커는 1990년대 이후 일본의 오타쿠 문화에 아주 큰 영향을 준 아이콘이기도 합니다. 30엔짜리 쵸코렛에 부록으로 […]

2

자민당의 파벌

오늘은 정치에 대한 이야기를 하나 해보려고 합니다. 한국이 아닌 일본의 정치에 대한 이야기, 일본 자민당의 파벌(派閥)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흔히 일본의 정치를 ‘파벌 정치’라고 이야기합니다. 파벌은 한국에서도 자주 쓰이는 표현이지만, 의외로 일본의 파벌 정치에 대해서 자세히 알고 있는 한국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얼마나 관심이 없는지 한가지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올해 1월, 일본에서는 아소파, 키시다파, 타니가키 그룹 […]

0

버블 세대가 꿈꾸는 제조업 유토피아

제작년에 일본 TBS에서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시타마치 로켓(下町ロケット)」. 2013년 시청률 40%를 넘으며 일본 사회 전체에 커다란 붐을 일으켰던 「한자와 나오키(半沢直樹)」의 원작자 ‘이케이도 쥰(池井戸潤)’의 소설을 「한자와 나오키」의 스탭들이 또 다시 드라마화한 작품입니다. 드라마의 스토리는 비교적 단순합니다. 원동기나 보트 등에 들어가는 소형 엔진 생산을 주력으로 하는 중소기업 ‘츠쿠다 제작소’는 OEM으로 엔진을 납품하던 대기업 나카시마 공업의 갑작스러운 특허 [...]

제네릭 가전

일본에서 만들어진 ‘제네릭 가전(ジェネリック家電)’이라는 신조어가 있습니다. 특허가 끝난 의약품을 복제해 판매하는 ‘제네릭 의약품’에서 유래된 조어로, 「플레이보이」 일본판의 필자로 활동하던 유통 저널리스트 ‘치카카네 타쿠시(近兼拓史)’가 만들어낸 말입니다. 대형 전자제품 메이커가 내놓는 고가의 제품들과는 달리 한 세대 전의 기술을 활용해 심플한 기능만을 구현한 저가의 가전제품을 의미합니다. 다이얼 방식의 타이머만 달려 있는 전자렌지, 부가 기능이 전혀 없이 채널 선택과 […]

2

일본 IT 이야기 – 2015년 파견법 개정

※들어가기 전에 페이스북에서 안철수 씨의 발언에 대한 이슈로 이야기를 하다가 갑작스럽게 일본 IT파견에 대한 이야기가 나와서 글을 써보게 되었습니다. 다소 길고 지루한 글이지만, 관심 있는 분은 끝까지 읽어주세요.     한국인들에게 일본의 파견 노동자에 대한 이미지 형성은 2007년 니혼테레비에서 방영되었던 시노하라 료코 주연의 드라마 「파견의 품격(ハケンの品格)」이 큰 영향을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한국에서 리메이크 되었을 정도로 인지도가 […]

0

일본 민간방송 시스템에 대한 기초 지식

일본의 지상파 방송은 공영방송인 NHK와 민간방송(민방)으로 나뉘어진다. 민방은 일본 전국에 약 127개국이 존재하며, 이들은 대부분 네트워크에 가입되어 있다. ◼계열(네트워크) 전국을 커버하는 NHK와는 달리 민방은 일본의 전파법상 각 지역별로 전파 사용 면허를 취득해야 한다. 이로 인해서 일본은 각 지역별로 로컬 방송국이 일정한 서비스 지역을 커버하는 독립 회사로서 존재하며, 이런 수많은 독립 방송 회사들이 5개의 방송 네트워크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Not readable? Change text.

Start typing and press Enter to search